본문 바로가기
  • 또 다른 시선으로 Another View
Entertainment/스타

놀면 뭐하니 측 이효리 '마오 발언' 사과할 이유가 있나?

by 조각창 2020. 8. 24.
728x90
반응형
728x170

이효리가 방송 중 닉네임으로 '마오'가 어떻냐는 발언이 논란을 불러왔다고 한다. 중국인들이 불만을 토로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마오 쩌뚱'을 희화화했다고 주장하는 중국인들의 불만이 문제가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인들에게 이는 중요한 존재이니 불만을 가질 수는 있다.

 

불만을 가질 수는 있지만 그게 전부다. 그들이 무슨 권리로 과거의 인물의 풀네임도 아닌 '마오'라는 이름을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인가? 그런 식이라면 그 어떤 이름도 함부로 사용할 수는 없을 것이다. 중국의 현 지도자를 풍자하려 했다면 이를 정치적으로 일부가 비판할 수는 있다.

마오쩌뚱이 언제적 인물인가? 그리고 풀네임도 아니고 마오라는 평범한 이름을 장난스럽게 제안한 것을 가지고 중국인들이(전부는 아니지만) 나서서 불만을 토로하는 모습은 황당하다. 그들이 무슨 권리로 이런 식의 간섭을 하는 것일까?

 

"출연자 이효리 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했다. 보내주시는 우려처럼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

 

중국인들이 반발이 일자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부캐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마오'와 관련해 해외 시청자들의 불만을 들었다고 했다. 특정 인물을 뜻할 의도는 없었지만, 오해를 막기 위해 유료 서비스에서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방송사 입장에서는 잠정적 소비자들을 무시할 수는 없다. 중국이 한국 콘텐츠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말도 안 되는 짓을 하고 있음에도 말이다. 기본적인 사안도 지키지 않으며 이런 식으로 집단적인 반발을 하는 모습에 마냥 좋게 보일 수는 없다.

 

의도적으로 특정 인물을 희화화하려 했다면 이는 잘못일 것이다. 하지만 '마오'라는 이름이 특정 인물 하나만 존재하는 것도 아님에도 이런 반응을 보이는 것은 뭔지 모를 기이함으로 다가온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는 중국이 현재 벌이고 있는 행동들에 대한 저항 때문일 것이다.

 

홍콩을 공산화하려는 이들의 행동에 많은 이들은 분개했다. 이 과정에서도 중국인들과 마찰이 벌어지기도 했다는 점에서, 이런 행동들마저도 불편함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오직 자신들만 최고라는 의식만 찌든 채 다수의 횡포를 부린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제작진 측은 이효리의 부캐 이름은 다른 것으로 정해진 상태라고 밝혔다. 더는 논란이 일 이유가 없다는 의미다. 문화도 사업이다.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많은 이들이 소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역시 제작자들의 몫일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중국의 지도자였던 마오쩌뚱을 생각하게 하는 단어를 사용했다면, 제작진으로서는 실수일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중국인들의 이런 행동을 '내정간섭'이라는 잘못된 표현까지 사용할 정도로 격앙되어 있다는 사실도 문제다.

 

마오라는 단어가 중국인들에게는 신성시 되어 있을지도 모르겠다. 풀네임도 아닌 마오라는 이름만으로도 이런 식의 엉뚱한 주장들을 하는 것을 보면 말이다. 마오라는 이름을 쓰는 수많은 이들은 국가 모독 정도로 처벌하려 들지도 모를 일이다. 

 

제작자의 입장에서는 굳이 논란을 키울 이유가 없는 것도 이해할 수 있다. 중국인들의 과도한 행동들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이들의 입장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중국에 대한 불만들이 전 세계적으로 커지는 상황은 그들 스스로에게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