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agent: * Allow:/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5b48f69e9aa743fc.html


2011. 12. 6. 13:02

심형래와 신성일, 추악한 영화인(?)의 현실 한심하다

728x90
심형래와 신성일의 행보는 많은 이들에게 부끄러움으로 다가옵니다. 심형래가 영화인이라고 보는 이들이 적은 상황에서 그래도 한 시대를 풍미했던 신성일의 행보는 추악함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로 기억될 듯합니다. 자신만을 위해 타인들을 나락으로 빠트리는 심형래와 신성일의 모습은 우리의 현실이자 사라져야 하는 악습이기도 합니다.

탐욕스러운 독재자가 되고 싶었던 광대와 늙어서도 자기보신만 꿈꾼 광대




심형래 사건은 우리 시대 권력의 한계가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쩌면 시간이 흐른 후 심형래가 영화의 소재가 될 수밖에 없을 정도로 그가 보여준 파렴치한 모습은 경악 수준을 넘어서 있습니다. 자신을 영화인으로 생각하지 않는 영화계에 서운함을 토로했던 그는 왜 그가 영화인으로 대접을 받지 못했는지를 이제는 깨닫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애국심을 팔아 자신의 보신에 활용한 대표적인 인물인 심형래는 최악의 사업주의 모습만을 남긴 채 여전히 자기 안위만을 고민하는 존재일 뿐이네요. 종편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심정은 법정에서 밝혀진 임금 체불을 제외하고는 철저하게 부정만 하고 있는 그의 모습은 아무리 좋은 의미로 생각해도 최악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사업자로서도 제로이고 영화제작자로서도 최악의 존재감이 된 그가 다시 영화를 제작하겠다고 나서는 꼴을 보면 여전히 영화판을 정치적으로 제단하고 뇌물을 쥐어주면 되는 곳 정도로 생각하는 듯합니다. 심형래의 가장 큰 문제는 인격결여가 꼽히고는 합니다. 그가 운영하던 영화사의 직원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들은 기업가의 자세도 선배로서의 모습도 갖추지 못한 권력에 취해 그저 흔들리는 존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심형래의 문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있어왔지요. 한나라당 여성 당직자들 앞에서 노골적으로 성희롱 적인 발언을 하고 이게 사회 문제가 되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것은 한나라당 여성 당직자들만이 아무런 일도 없다는 듯이 넘어갔다는 점이지요. 성희롱과 성과 관련해 관대한 정당이라 그런지 남들은 민망해하고 불쾌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들을 잘도 넘어가니 말입니다.

법정에서 밝혀진 카지노 출입은 밝히며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여자 관리는 낭설이라는 그의 말은 이제 믿을 수 있는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카지노 역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투자를 받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같다는 말로 투자자들이 카지노 출입이 잦았다는 말로 그들을 비난하는 꼴이 자신의 죄는 뉘우치지 않고 오직 남 탓하기 좋아하는 이의 전형일 뿐입니다. 여자 문제 역시 사실로 드러나게 되면 어떤 말로 자신 변명을 하게 될지 알 수가 없습니다.

심형래의 모습도 가관이지만 6, 70년대를 풍미했던 신성일의 자서전 역시 추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책을 팔아먹기 위해 아직 부부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현 부인을 바보로 만들고 고인이 된 과거의 연인을 추하게 만드는 그는 진정 최악의 존재일 뿐입니다.

살아있는 이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그건 사나이가 아니지만 죽었으니 말한다는 그 논리는 어디에서 나온 것일까요? 한나라당 의원으로 있으며 뇌룰 받아 실형까지 산 이 인물은 영화를 통해 얻은 명성을 정치로 망쳐버린 존재 중 하나입니다. 반성과 후회 그리고 새로운 삶이라는 것 자체가 없는 신성일의 삶은 그저 자기반성이 아닌 자기 억지와 궤변으로만 점철된 존재였습니다. 타고난 외모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남자 배우의 종말은 늙어가는 외모보다 더욱 추하고 역한 냄새가 나는 존재가 되어버렸습니다.

신성일 자신이 밝힌 대로 타인에 대한 배려가 존재한다면 타인을 힘들게 하며 자기만족을 하는 짓은 하지 말았어야만 합니다. 각박해진 세상에 믿을 것은 사랑뿐이라는 그의 말은 그저 자신을 위한 변명일 뿐이었습니다. 결혼 생활을 유지하며 지금도 애인이 따로 있다는 말로 '사랑'을 왜곡하고 합리화하는 그에게서 진정성을 엿보기는 힘든 게 사실입니다.

결혼 생활을 하며 만난 여성이 자신의 인생 가장 사랑한 여인이라 밝히는 신성일. 그리고 드러내지 않아도 좋을 이야기까지 서슴지 않고 드러내 자신을 위하 소재로 사용하는 이 담대함을 그는 사나이라는 말로 대신합니다. 마초에 괘변을 늘어놓으며 자신의 과거 영화를 먹고 사는 늙고 추해진 이 배우의 모습은 우리가 사랑하는 스타들의 전부는 아니겠지요.

심형래는 한나라당이라는 권력의 언저리에서 냄새를 풍기며 자신의 탐욕을 채웠고, 신성일은 한나라당 의원으로 뇌물을 받아 직접적으로 탐욕을 채운 존재들입니다. 권력을 통해 자신의 배를 불리던 인간들이 영화와 관련된 일을 하는 이들에게 어른이라고 강요하고 그런 대접을 받기 원한다면 자신들의 행동부터 되돌아봐야만 할 것입니다.

추악함으로 점철된 심형래와 신성일을 보며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삶인지. 어떻게 늙어가는 것이 진정 아름다운 것인지를 깨닫게 된다는 점에서 그들의 추함도 타인의 시선으로는 반면교사가 되기도 합니다. 이타심이 없이 자신만을 생각하는 이들의 말로는 스스로 자신의 살을 뜯어먹는 형태로 밖에는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는 듯합니다.





728x90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4
  1. 영구아트 전직원 2011.12.06 21:50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저는 전 영구아트 직원 CG특수효과를 작업한 김기원 이라고 합니다. 요즘 심형래 감독님이 루머에 많이 시달리시는데요 볼수록 마음이 너무 아파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제가 디워를 제작하는 동안은 월급이 안나오고 그런적은 한번도 없으며 특별한 날에는 돈봉투도 주고 그러신 분입니다. 퇴사할때는 수고했다고 월급의 몇배이상 더주셨고요 디워개봉 이후에 회사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은 있습니다. 하지만 심형래 감독님은 무엇보다 직원을 생각하고 밤늦게까지 같이 작품연구하시다 쇼파에서 직원들과 주무시며 항상 직원들과 함께였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영화에 대한 열정이 강하셨던 분입니다.
    저는 디워 제작이후 회사를 퇴사하여 듣기로는 회사가 어려워져서 급여에 문제가 생겼던 점은 영구직원들을 통해 들은적은 있지만 심감독님이 절대로 나쁘신분은 아니라는것은 국민분들이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현재는 타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저에게 디워라는 타이틀을 주신 감독님에게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이메일 주소는 kee7000@hanmail.net 입니다.

    마지막으로 심형래 감독님. 다시한번 좋은영화 만들어주세요. 심감독님 화이팅^^

  2. 심우석 2011.12.13 13:51 address edit & del reply

    우뢰매빼고 심영래 영화는 다쓰레기
    인간이 쓰레기인지는 관심없음 어차피 한국놈들 다똑같구
    단지 한국영화사에 괴랄한 괴작들과 부채 부도덕만 남기고
    어리석고 순진한 국민들 진짜 영구인증하게 만들었다는거-_-
    세종대왕의 답답한 마음이 이해됨ㅋㅋ

  3. 박혜연 2011.12.18 14:36 address edit & del reply

    과거 심형래는 그저 어린이들의 영원한 바보로 기억했지만 지금 심형래는 그저 추악한 사기꾼내지 독재자밖에 될수밖에 없는 어리석은 광대일뿐이다! 더군다나 신성일은 과거에는 원조 꽃미남으로 불리어왔지만 현재는 사기혐의에 여자문제가 복잡한 파렴치하다못해 염치없는 인간이라는것도 안타까울뿐이다!

  4. 로드러너 2012.01.05 06:21 address edit & del reply

    언론 기자들의 싸구려 질낮은 기사에 일희일비 하는 인간들보면?! 실소를 금할수가 없다. 그게 한국인들의 특징이긴 하지만! 말이다 ㅋ. 개인적으로 신성일은 정말 멋진거다!! 솔직하고 가식이 없다. 진짜 사나이다. 계집들이야 공분 하며 게거품 물겠지만?! 그건 여자들의 본능적 피해의식 때문일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