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site-verification: google5b48f69e9aa743fc.html 또 다른 시선으로Another View :: 방탄소년단 선정 블룸버그 50 그들의 전설은 끝이 없다


2018.12.07 14:09

방탄소년단 선정 블룸버그 50 그들의 전설은 끝이 없다

방탄소년단이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까? 누구도 쉽지 예측하기 어렵다. 연말이 되면서 수많은 시상식들이 개최되고 있다. 이미 많은 상을 수상했지만, 방탄소년단을 모시기 위한 연말 행사들은 끝이 없다. 일본이 정치적인 이유를 들며 BTS에게 굴욕을 주려 노력했지만 오히려 역풍으로 일본의 과거사만 적나라하게 다시 드러났다.


BTS가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뽑은 '블룸버그 50(The Bloomberg 50'에 선전됐다고 한다. 연말을 맞아 한 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세계적인 인사 50인을 뽑은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우리에게도 익숙하다. 경제 전문이지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매체라는 점에서 공신력 역시 크다.


50인에 뽑힌 인물들을 보면 BTS의 존재감은 더욱 커진다. 미 연방준비위원회 의장인 제롬 파월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 글로벌 기업 로열더치쉘 CEO인 벤 반 뷰어든, 2018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도나 스트릭랜드가 있다. 대중 문화에서는 테일러 스위프트와 방탄소년단이 이 명단에 들어가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LOVE YOURSELF 轉 'Tear'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첫 케이팝 밴드이며, 8월 LOVE YOURSELF 結 'Answer'로 다시 한번 차트 1위를 차지해 미국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성공을 거뒀다. 방탄소년단의 엄청난 인기는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장르에도 불구하고 사회 문제, 정신 건강 및 정치에 관해 기꺼이 이야기해 왔던 것에 기인한다"


"방탄소년단의 첫 월드 스타디움 투어 티켓은 몇 분 만에 매진되었고, 이는 전세계 관객들이 한국의 감성을 지닌 밴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또 다른 신호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의 성공을 바탕으로 영화, 게임 그리고 오리지널 유튜브 콘텐츠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회사 매출이 작년보다 두 배 증가한 8천 6백만 달러를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2018년 한해 동안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금융, 정치, 기술 및 과학 분야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준 인물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블룸버그는 방탄소년단을 뽑은 이유에 대해 그들의 성취를 언급했다. 단순히 앨범 1위를 연이어 이룬 것만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한해 두 장의 앨범을 모두 빌보드 앨범차트 1위에 올리는 것도 대단한 기록이다. 세계적인 뮤지션도 쉽게 할 수 없는 대기록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수밖에 없다. 단순히 대기록을 세웠다는 가치 외에는 BTS는 젊은 세대들에게 사회 문제, 정신 건강 및 정치에 대한 이야기를 해왔다는 점을 지적했다. 


단순히 인기 있는 노래만 부른 것이 아니라 그 안에 담긴 가사가 의미가 있었다는 점이다. 방탄소년단이 왜 이렇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지 제대로 알기 시작했다는 점에서도 반갑다. 여기에 월드 스타나 가능한 월드 스타디움 투어를 완벽하게 해냈다는 점도 지적하고 있다.


아시아만이 아니라 영미권과 유럽 시장에서도 방탄소년단이 충분히 통한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BTS로 인해 케이팝은 더욱 크게 확장할 수밖에 없다는 것 역시 그들이 만든 성취다. 여기에 빅히트는 BTS를 통해 엄청난 회사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두 차례 발표된 '블룸버그 50'에서 올 해 한국인인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그리고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50인에 뽑히는 영광도 누렸다. 타임지 올해의 인물 투표에서도 BTS는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가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점에서 한국인들의 경쟁이 되었다는 것도 흥미롭다.


타임지 올해의 인물은 팬 투표로 선정되는 것은 아니라 최종적으로 BTS가 실릴지 알 수는 없다. 하지만 명확한 것은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일시적이거나 한정된 지역에서 일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말 그대로 우리는 진정한 의미의 월드 스타를 가진 국민이 되었다는 의미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