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site-verification: google5b48f69e9aa743fc.html 또 다른 시선으로Another View :: 넥플릭스 킹덤 김은희 작가 발언 속의 그들의 경쟁력이 담겨 있었다


2018.11.08 23:33

넥플릭스 킹덤 김은희 작가 발언 속의 그들의 경쟁력이 담겨 있었다

김은희 작가 신작은 넥플릭스에서 제작했다. 오랜 시간 제작을 해왔다는 점에서 '킹덤'이 어느 정도 완성도를 보일지 궁금해진다. 김은희 작가의 작품이라면 믿고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작품 역시 제작이 되기 전부터 화제였었다. 유사한 형식의 영화가 개봉되기는 했지만 오래 전부터 기획했다는 점에서 '킹덤'이 더 기대된다.


'킹덤'은 개봉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시즌2가 결정되었다. 내년 1월 25일 방송됨에도 불구하거 거대한 제작비를 들인 이 드라마의 후속작을 벌써 발표할 정도로 넥플릭스 측의 기대치는 높다. 한국이라는 한정된 공간의 이야기가 아니라 전 세계 누구라도 감동할 수 있는 장르라 확신했다니 기대가 크다.


넥플릭스는 8일 부터 이틀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아시아 시장을 위한 행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핵심은 역시 한국이었다. 한류가 아시아를 지배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시아 시장을 위한 넥플릭스 행사에 한국 드라마가 빠질 수는 없는 일이니 말이다.


리드 헤이스팅스 넥플릭스 CEO는 '킹덤' 섹션이 끝난 직후 직접 시즌2에 대한 루머가 사실이라고 언급할 정도였다. 시즌 1이 론칭되기 전에 시즌 2를 확정하는 것은 드문 일인데 왜 그런 결정을 하게 되었는지 곧 알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했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의미다.


"원래 좀비극에 관심 있었다. 제가 본 좀비는 배고픔이 가득한 존재였다. 그걸 역병으로 풀어보면 어떨까 생각해 탄생하게 된 작품이다. 지금도 역병은 있지만 지금보다 훨씬 통제 불가능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킹덤'이란 작품은 워낙 사람 목이 잘리고 피 나고 죽고 이런 장면이 많을 수밖에 없는데 기존 드라마 플랫폼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너무 잔인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기획했지만 대본 작업이 힘들었는데 넷플릭스란 플랫폼을 만나 자유로운 창작이 가능했다. 배고픔, 식욕만 남은 괴물들 이야기인데 그게 어떻게 생겨났으며 그 아픔이 얼마나 큰지 주인공인 왕세자가 알아나가는 과정을 담았다. 악으로 대변되는 조학주(류승룡)는 거기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인물로 보면 된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김은희 작가가 넥플릭스와 손을 잡은 이유에서 이들의 경쟁력이 강렬함으로 다가온다. 좀비를 조선시대로 가져온 이유에 대한 설명은 통제 불가능한 상황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을 들었다. 지금과 달리 과거에는 이런 전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보다 더 다양한 이야기들을 만들어질 수도 있으니 말이다.


기존 방송에서는 '킹덤'을 만들 수 없었다고 했다. 잔인한 장면들이 나오는 상황에서 기존 방송사에서 방송은 불가능했으니 말이다. 많은 것들을 가리거나 잘라내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문제였다. 이런 식으로 창작의 가치와 가능성이 잘리게 되면 전체적인 이야기의 힘이 떨어질 수밖에는 없다.


기획은 오래 전부터 했지만 대본 작업이 힘들었지만 넥플릭스를 만다며 모든 것이 해결되었다고 한다. 엄청난 제작비에 작가나 감독이 하고자 하는 것을 그대로 실현 시켜준다는 점에서 엄청난 장점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 대목에서 넥플릭스의 경쟁력이 존재한다.


TV를 기반으로 하지만 방송사의 개념이 아니다. 인터넷을 통해 휴대폰 등 볼 수 있는 모든 것을 통해 세계 어느 곳에서나 시청이 가능하다. 기본 틀을 모두 깨버렸다는 점에서 엄청난 장점이다. 방송사가 아니다 보니 규제도 낮을 수밖에 없다. 진정 강력한 것은 전 세계 모든 시장에 보여진다는 점이다.


기존 방식으로는 절대 풀어갈 수 없는 방법을 넥플릭스는 완벽하게 해결해준다. 그런 점에서 규모가 되는 투자도 가능하고 새로운 작품들이 만들어질 수 있는 이유도 된다. 그런 점에서 김 작가가 '킹덤'을 넥플릭스에서 만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설명된다. 이는 곧 넥플릭스의 존재 가치이자 최대 장점이기도 하다. 이미 기대감은 커질 대로 커진 상태에서 과연 '킹덤'이 어떤 모습으로 공개될지 벌써 부터 기대된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