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17:09

BMW 차량 화재 차주들 고소장 제출 에쿠스 화재 국산차도 위험?

BMW 화재 사건은 오늘도 2건이 추가되었다. 여기에 국산차인 에쿠스도 화재가 일어나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에쿠스 화재와 관련해서는 아직 명확하게 드러난 것은 없다. 화재와 관련해 보다 면밀한 조사가 나와야 차량 결함인지 다른 이유인지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조심스럽다.


BMW 화재 사건은 점점 큰 논란 속으로 들어서고 있다. 리콜도 이뤄지고 있지만 BMW 측에서 충분히 사고 가능성을 알고도 제대로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 오늘 화재가 난 차량 한 대는 리콜 대상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BMW 전체에 대한 불신으로 확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10만 6천 여대의 BMW 엔진 결함으로 자발적 리콜을 하고 있다. 하지만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도 엔진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해 리콜에 대한 신뢰성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다. 9일 오전 7시 50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30Ld 차량에 불이 났다.


운전자는 차량 앞 보닛 쪽에서 연기가 는 것을 보고 인근 졸음 쉼터에 차를 세우고 대피했다고 한다. 차량은 화재로 전소되었지만, 운전자가 빠르게 대처를 해서 인명사고가 나지 않은 것은 다행이다. 문제는 화재가 난 이 차량은 리콜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리콜 대상 차량이 2012년 식 이상인데 이 차량은 2011년 식이다.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이 주행 중 불이 났다는 사실은 분명 문제일 수밖에 없다. 기본적으로 BMW 측의 말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더 큰 문제다. 한국 내 BMW 화재가 이어지자 유럽 전체 문제의 차종 리콜이 이어지고 있는 중인데, 이런 식이라면 BMW 전체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배기가스 조작으로 시끄러웠던 그들이 이제는 화재로 운전자의 생명까지 위헙하고 있다.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 부품 불량 역시 환경 규제 때문에 EGR에 공기를 과다하게 넣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해 배기가스 냉각이 잘 되지 않아 화재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디젤만이 아니라 가솔리 차량도 화재가 나고 있다는 점에서 원인 자체가 다른 곳에 있을 수도 있다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경남에 이어 같은 날 경기도 의왕 제2경인고속도로에서도 BMW 3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이 차의 경우 리콜 대상인지 확인이 되지 않고 있지만 올해에만 불이 난 BMW 차량은 36대로 늘어났다. 올 해만 8대의 BMW가 불에 탔다.


BMW 화재 사건에 이어 9일 오전 1시 41분쯤 경상북도 상주시 남상주 IC 진입로 인근 25번 국도에서 에쿠스에 불이 나 조수석에 탄 여성이 숨지고 남성 운전자는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화재로 소방차 5대와 인력 17명이 투입돼 30여분 만에 진화했지만 사망 사고가 났다는 점에서 충격이다.


문제는 승용차 블랙박스가 타 버려 사고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블랙박스만 온전하다면 어떻게 화재가 났는지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목격자라고 이야기하는 이들은 엔진 부분이라는 이들도 있고, 차량 내부에서 불이 났다는 주장을 하는 이들도 있다고 한다.


현재로서는 차량 화재 원인이 명확하지는 않다. 경찰은 감식을 통해 차량 결함인지, 다른 원인이 있는지 조사하고 목격자와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도 파악할 계획이라고 한다. 현재 시점에서는 쉽게 말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차량 자체의 문제라면 당연히 회사의 책임 될 수밖에 없고, 원인 파악을 통해 에쿠스 차량 전체에 대한 리콜이 필요해질 일이다.


소방서 홈페이지에 올라온 화재 당시 사진을 두고 엔진이 아닌 실내에서 불길이 크게 일어났다는 주장들이 많은 상황이라면 화재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도 있다는 점에서 더 복잡해 보인다. 에쿠스 화재 사건은 경우 BMW 처럼 반복적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보다 면밀한 조사가 선결되어야 할 듯하다.


BMW 차주들은 피해자 모임 이름으로 변호사와 함께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이 제출된 만큼 이와 관련해 수사를 진행해야만 한다. 이 경우 BMW 자체 조사와 달리, 경찰 측에서 문제 원인을 찾기 위한 수사가 이어지게 되었다는 점에서 국가 차원의 조사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이 방법이 최선일 수밖에 없다.


더는 BMW 측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고소장 제출을 통해 국가가 직접 나서 원인을 밝히는 것은 필요해 보이니 말이다. 차량 운행 정치 명령과 징벌적 손해배상 청구와 같은 경우는 지자체와 국회에서 동의를 얻어야 가능하다. 시간이 많이 걸리고 근본적 원인을 해결하기에는 미흡한 부분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고소장 제출로 보다 직접적 조사에 나서게 하는 방법은 합리적으로 보인다. 


징벌적 손해배상 청구는 국회가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 2년 전에도 법안이 마련되었지만 재벌들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들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주장이지만, 징벌적 손해배상이 소비자를 위한 가장 적극적인 법이라는 점에서 이는 통과되어야 한다. 소비자를 무서워하지 않는 판매자 우선의 사회는 바뀌어야 하니 말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하나가 달렸습니다.
  1. Favicon of http://roan-junga.tistory.com BlogIcon roanh 2018.08.10 16: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비엠은 사고 날것을 알고 판매해서 더문제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