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site-verification: google5b48f69e9aa743fc.html 또 다른 시선으로Another View :: 폭행당한 원희룡 후보 분노한 원희룡 딸에 비난이 쏟아지는 이유


2018.05.15 15:02

폭행당한 원희룡 후보 분노한 원희룡 딸에 비난이 쏟아지는 이유

폭력은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 될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지방 선거를 앞두고 제주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은 안타깝기만 하다. 원 지사의 도정에 불만을 품어왔던 이가 벌인 폭력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첨예한 대립 관계 속에서 폭력을 휘두르는 쪽이 패자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건은 지난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 과정에서 나왔다. 후보자들이 모두 앉아 토론을 하는 과정에서 한 남성이 단상으로 뛰어 올라, 원희룡 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뺨을 때리는 일이 벌어졌다. 


폭행을 한 이는 제 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었다. 그는 이전에도 제주 제 2공항 건설 반대를 하며 40여일 단식까지 했었다고 한다. 그만큼 원 후보에 대한 분노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그날 주제 역시 제 2공항 건설과 관련된 입장을 토론하는 자리였다고 한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모두가 지켜보는 와중에도 옆자리에 앉았던 문대림 민주당 후보가 저지를 하고 나서는 모습은 그나마 다행이었다. 폭력은 절대 해답을 찾아주지 않는다. 더욱 도지사 후보들이 나와 제 2공항 건설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하는 중요한 자리에서 모든 것을 무의미하게 하는 폭력이 정당화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원희룡 씨의 딸이다.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 아빠가 이렇게 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 텐데 라는 생각이었다.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 만은 건드리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


스스로 원희룡 후보 딸이라고 밝힌 이는 페이스북으로 15일 글 하나를 올렸다. 자신의 아버지가 이렇게 까지 욕을 먹으며 정치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은퇴를 하기 원한다는 바람을 적었다. 미워해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 만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문제는 글 중 '호상'이라는 단어가 뜬금없이 튀어나왔다는 점이다. 무탈하게 오래 살다 편하게 죽는 것을 의미한다. 이 상황에서 자신의 아버지가 호상을 당해야 한다는 말은 당혹스럽다. 어떤 의미인지는 알겠지만 적절한 표현은 아니라는 것은 명확하다. 


살아있는 이에게 '호상'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도 아니고, 이 상황에서 그 단어가 나오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기 때문이다. 아버지를 위하는 마음이 얼마나 큰지는 알겠다. 누구인들 자신의 부모가 특별하지 않겠는가. 분노를 참지 못해 올린 글이라 문맥상 문제가 있었다면 그건 이상할 것은 없다. 다만 씁쓸할 뿐이다.


"울 아빠 건드리지 마라. 개XX들아 내가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


문제는 '호상'만이 아니었다. 원 후보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올렸다는 글은 당황스럽다. 욕설과 함께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는 발언은 부적절하기 때문이다. 이는 복수를 하겠다며 협박을 하는 것이다. 원 후보가 폭행을 당한 것은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공개적으로 욕을 하고 복수를 다짐하는 것이 정상일 수는 없다. 


끔찍한 폭력에 더 강력한 폭력으로 대응하겠다는 논리라면 대중들이 원희룡 후보를 어떻게 판단할까? 물론 이 글이 진짜 원 후보의 딸인지 명확하지 않다. 추정일 뿐이다. 하지만 이게 사실이라면 폭력을 당한 피해자지만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어버렸다. 아버지를 걱정하는 딸의 마음이 오히려 독이 되어버린 셈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받은 트랙백이 없고 Comment 9
  1. 좆까 2018.05.16 06: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나같으면 현장에서 바로 멱살잡고 얼굴후려치는데 아가리만 놀리는게 다행아니겠나 빌어쳐먹을 양아치새끼들 꼭 공식석상에서 지랄하는데 이게 수틀리면 보호받으려는 심리이거나 언플하려는 심리겠지

  2. 미친 2018.05.16 09: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호상이란말 걸고 넘어지지 말아라...나도 우리 부모님 오래 사셔서 호상이다는 소리 듣고 싶다. 호상은 오래 뿐만 아니라 무병장수하시는것을 뜻하니 부모상을 둔 사람들의 위로가 되는 말이다. 개념없는 인간들의 부모는 객사, 병사 뭐 이렇게 되길 바랄까... 마음이 아파 하는 소리다. 주먹들고무조건 우기고 폭력을 행사하는 것이 당연하게 여기는 사회 풍토를 개탄해야지...

    • 국어국문과 2018.05.16 17:16 신고 address edit & del

      '미친'님 호상이란 표현이 맥락과 맞지않는 부적절한 말인 것은 맞습니다... 호상은 단순히 무병장수하시는것을 뜻하는것이 아니에요.. 또한 호상이라는 표현을 안 쓴다고 '객사,병사' 언급하는것도 논리에 맞지않네요 '상(喪)'이란 죽음을 내포하고있습니다.. 부모상을 앞둔 상황도 아닌 시점에서, 개념없는 인간들이나 호상을 당하니 마네 표현을 하죠...교수나 학자들에게 물어보면, 저런표현은 어이가 없어합니다 ... 딸이 말하고자 하는 의미는 알겠으나 매우 부적절한 표현임은 확실합니다

    • 에르자드 2018.05.16 21:22 신고 address edit & del

      '호상'이란 말은 단순히 사전적인 의미일 뿐이고, 돌아가신 분이나 그 유가족에게는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은 그 어떤 위로가 안 되는 법이지요...그렇기 때문에 상주에게 호상이란 말은 사용해선 안됩니다..
      상주가 아닌 제3자끼리 사용할 수 있을 뿐이죠...그마저도 조심스러운 겁니다...
      하물며 살아계신 아버지에게는 더더욱 적절하지 않은 표현입니다...물론 그 의도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말이죠...

    • 독서의기쁨 2018.05.17 14:54 신고 address edit & del

      미친님?? 개념없는 인간들이나 호상이란 말을 저렇게 쓰는거 아닌가요?? ...보통 제3자끼리도 매우 조심스럽게 쓰는 단어이거늘.. 살아있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호상' 이라는 단어가 가당키나 합니까?? 무식하면 용감합니다 정말...

  3. 구루 2018.06.07 12: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민주당빨려고 어떻게든 원희룡 까내리는글 쓰네 ㅋㅋㅋ

  4. 2018.06.10 01: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서 사상으로 원희룡 단죄한 ♪♬♪♬보다 자기 아버지 걱정해서 흥분한 딸이 비난받을만한 일인가?? 그리고 그게 원희룡 자질과 연관있다는건 또 뭔소린지... 부모가 누구한테 당하면 태연하게 '흠.. 폭력은 안좋지' 이러고 다 참을 사람들이네 ㅋㅋㅋ 어휴 그 위선 이제 정말 역겹다

  5. BlogIcon 일출봉 2018.06.13 20: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지 애비 팔팔한 나이에 호상하라는 딸년을 어쩌쓰까?그것보다 제주도 팔아먹은 자유당 기생충 내무반장에게 제주도를 다시 팔아먹은 틀딱 제주도민은 더 어쩌쓰까?너거들은 앞으로 너거끼리 살아야 않되겄냐?답이 없다 ♪♩♪들아...

  6. 이영관 2018.06.26 16: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도시사가 아무리 자기 맘에 안들었어도 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폭행을 가한것은 정말 크게 잘못된 것입니다. 이에 상처받고 흥분한 자식이 올린 글의 문맥을 가지고 트집잡는 사람은 원희룡 지사에게 폭행을 가한 미개하고 미천한 사람보다 더 미개하고 불쌍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내 부모가 그런일 안당했으면 비판 자체를 안했으면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